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아파트 상반기 서초·용산·종로·강남 상승 주도…강동·노원·강북↓

부동산R114, 아파트 매매가격 동향…전국 0.23%↑서울 25개구중 22곳 상승…인천·세종·대구·대전 등 하락세

입력 2022-07-13 13:31 | 수정 2022-07-13 14:05

▲ 올해 상반기 전국 시도별 매매 변동률ⓒ부동산R114

올해 상반기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0.23% 오르며 보합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R114 전국 17개 시도중 4개 지역이 올 상반기 -2.06%~-0.49%로 약세 전환한 반면 나머지 13개 지역은 0.04%~1.84% 수준에서 강보합 움직임을 보였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은 0.65%의 변동률로 보합 수준의 움직임을 나타낸 가운데 25개구중 22곳이 상승, 3곳이 하락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서초(2.60%) △용산(2.44%) △종로(1.68%) △강남(1.11%) 등이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 이들 지역은 정비사업 활성화 호재가 있고 대출 없이도 주택을 매입할 수 있는 거주자들이 많아 대출규제의 영향을 비교적 덜 받는 게 특징이다. 

반면 △강동(-0.47%) △노원(-0.35%) △강북(-0.14%) 등은 하락세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실수요층의 쏠림이 나타나며 단기간 급등했던 노도강(노원·도봉·강북) 일대의 수요 위축이 두드러졌다.

서울 외 지역에선 인천과 세종, 대구, 대전 등 4곳이 하락세를 보였다. 

수도권에서는 지난해 34.52% 급등한 인천이 가격 부담감이 커지며 1.15% 떨어졌다. 

광역시에서는 대구(-0.97%)와 대전(-0.49%) 등이 미분양 주택 증가와 가격 부담감에 약세를 나타낸 반면 △광주(0.88%) △부산(0.40%) △울산(0.14%) 등은 소폭 올랐다. 
지방에서는 세종시가 2.06% 떨어졌지만 △제주(1.84%) △강원(1.71%) △경남(1.51%) △전북(1.23%) △경북(0.57%) △충남(0.35%) △전남(0.24%) △충북(0.20%) 순으로 올랐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하반기는 인플레이션 방어를 위한 한국은행의 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정치적 불확실성 요소가 크게 줄었고 대출, 세금, 공급 규제 완화를 통한 정부의 시장 정상화 의지가 상당한 만큼 이들 정책이 실제 매매거래량 증가로 연결될 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정환 기자 pjh85@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