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용산 집값 4개월만 하락…서울 낙폭 '-0.03→-0.04%' 확대

7월 2주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서울 낙폭 확대 속 서초구만 강보합금리 인상-월세 선호에 전셋값 약세 지속

입력 2022-07-14 14:13 | 수정 2022-07-14 16:17

▲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한국부동산원

서울 아파트값이 약보합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용산구 아파트값도 4개월만에 하락했다.

한국부동산원이 14일 발표한 7월2주 전국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 5~11일 서울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04% 떨어지며 7주 연속 하락했다.

5월 마지막주부터 하락세를 기록중인 서울아파트값은 지난 3주 연속 0.03% 떨어진데 이어 이번주 0.04% 하락하며 낙폭이 다소 확대됐다.

기준금리 인상 압박이 지속함에 따라 매물이 쌓이고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서울 전체적으로 하락 폭이 커진 것이다.

특히 아파트값 상승폭이 축소되다 3주 연속 보합을 기록했던 용산구의 경우 이번주 0.01% 하락하며 지난 3월 셋째주(-0.01%) 이후 16주만에 하락으로 돌아섰다.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이던 3월20일 대통령실을 서울 용산의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겠다고 직접 발표한 이후 용산구 일대의 아파트값은 급등세를 탔다. 그러나 최근 거시경제의 불확실성에 따른 부동산 시장의 침체 양상이 점점 더 짙어지면서 고공행진 하던 용산구의 아파트값마저 하락 반전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주 아파트값이 4개월만에 하락으로 돌아선 강남구는 전주와 동일한 하락률(-0.01%)을 기록했다.

이밖에 △노원구·도봉구 -0.10% △강북구 -0.09% △성북구·은평구 –0.07% △종로구·서대문구·강서구 –0.05% △마포구·구로구·금천구 –0.04% △송파구·관악구 –0.03% △성동구 –0.02% △동작구 -0.01% 등의 아파트값 하락 폭도 전주 대비 커졌다.

서울 25개 구 중에서는 서초구만 나 홀로 강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4주 연속 0.02% 상승한 서초구는 이번 주에 0.03% 올라 상승 폭이 확대됐다.

잠원동 '아크로 리버뷰 신반포' 전용 78㎡는 지난달 24일 43억8000만원에 손바뀜되며 두 달 전인 4월 거래보다 6억원 더 비싸게 팔렸다.

서초동 '래미안 리더스원' 전용 114㎡는 40억5000만원에 거래돼 지난해 9월 38억5000만원보다 2억원 더 높은 가격에 소유권이 넘어갔다. 직전 신고가 53억8000만원이던 반포주공1단지 전용 107㎡는 지난달 29일 59억원에 거래됐다.

부동산원 측은 "매물이 늘어나는 가운데 금리 인상과 고물가, 경기 침체 우려 등 악재로 매수세가 위축되고 있다"며 "강남권에서 유일하게 토지거래허가구역이 없는 서초구만 반포동의 재건축이나 신축 위주로 고가 거래가 이뤄지면서 수요 양극화가 진행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경기와 인천은 이번 주 아파트값이 전주와 동일하게 각각 0.04%, 0.07% 떨어졌다. 그러나 서울의 낙폭 확대로 수도권 전체적으로는 0.05% 하락하며 전주(-0.04%) 대비 낙폭이 커졌다.

전국적으로 아파트값은 전주와 같은 하락률(-0.03%)을 유지했으나 공표지역 176개 시·군·구 가운데 상승 지역은 50곳에서 43곳으로 줄고, 하락 지역은 110곳에서 117곳으로 증가했다. 보합 지역은 16곳으로 전주와 같았다.

아파트 전세 시장도 여름 비수기에 접어들면서 약세가 지속하는 양상이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셋값은 0.03% 하락해 전주(-0.02%) 대비 낙폭이 확대됐다.

서울(-0.02%)을 비롯한 수도권(-0.04%)은 전주와 동일한 하락률을 기록했으나, 같은 기간 지방(-0.01%→-0.02%)은 낙폭이 커졌다.

공표지역(176개 시·군·구) 가운데 전주 대비 아파트 전셋값 상승 지역은 75곳에서 60곳으로 감소했지만, 보합(20→23곳)·하락(81→93곳) 지역은 증가했다.

높은 전셋값과 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 부담으로 월세 선호 현상이 갈수록 두드러지며 전세 수요가 줄고, 매물도 증가하면서 전셋값이 약세를 보이는 것이라고 부동산원은 분석했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