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르포] SK매직 브랜드샵 길동 '잇츠매직', 다양한 클래스로 '핫플' 자리매김

지난해 4월 브랜드샵 '잇츠매직' 오픈초기 '동네사랑방'에서 서울, 경기 등 외지인 방문 늘어 쿠킹클래스, 키즈클래스 등으로 제품 체험… "고객 경험 증대"

입력 2022-08-19 13:04 | 수정 2022-08-19 13:25

▲ 잇츠매직(it’s magic) 내부의 쿠킹 클래스 공간 ⓒ박소정 기자

최근 가전업계가 고객 체험에 주목하고 있다. 기술력이 상향 평준화된 만큼 제품을 단순히 판매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소비자들이 경험하게 하는 것이 중요해졌기 때문이다.

지난 18일 오후 방문한 서울시 강동구 길동에 위치한 SK매직 브랜드샵 'it’s magic(잇츠매직)'도 고객 경험 전략에 발맞춘 장소다.

지난해 4월 SK네트웍스는 과거 주유소로 사용한 부지에 복합문화공간인 '길동 채움'을 열었다. SK매직은 3층에 '잇츠매직'을 입점시켜 고객 체험 및 경험에 초점을 맞춘 브랜드샵을 마련했다.

SK매직의 브랜드샵이지만 '브랜드'는 찾기 어렵다. 얼핏 보면 일반 카페 혹은 라운지로 생각할 만큼 '잇츠매직'이라는 간판도 매장 초입에서만 볼 수 있다.

브랜드를 숨긴 브랜드샵은 오픈 1년 만에 동네 사랑방에서 핫플로 부상했다. 쿠킹클래스, 키즈클래스 등을 오픈하며 길동 인근 지역 주민들 뿐만 아니라 서울, 경기 등 외지에서도 입소문이 퍼졌다. 특히 '테라리움 만들기' '스칸디아모스 만들기' 등 키즈클래스는 티켓 예매 오픈 시작 1분만에 마감이 될 정도로 인기다.

이날은 성현아 셰프의 마들렌 레시피를 토대로한 '쿡얼롱' 쿠킹클래스가 열렸다. 쿡얼롱은 잇츠매직 쿠킹 전문 강사진과 함께 스타 셰프들의 레시피를 영상을 통해 배워보는 쿠킹 클래스이다.

▲ 쿠킹 클래스에서 사용하는 SK매직의 오븐 ⓒ박소정 기자

처음에는 비디오를 보면서 하는 쿠킹클래스라고 해서 집에서 하는 것과 뭐가 다를까 싶었으나 잠시 뿐이었다. 내가 좋아하는 가게의 스타 셰프가 비디오를 통해 레시피를 알려주고, 집에서는 소량씩 다양한 재료를 준비하기가 어려운데 쿠킹클래스에서는 모든 것을 준비해줘서 편리했다.

쿠킹클래스에서는 SK매직의 스테디셀러인 보더리스 인덕션, 식기세척기, 오븐, 정수기 등을 자연스럽게 사용하며 체험할 수 있었다. 집에서 사용하던 제품이 아닌데도 직관적인 설정 방법 덕분에 처음 사용하는 사람들도 쉽게 작동할 수 있었다.

각자의 조리대 앞에 놓여있는 디지털 패드에 동영상이 재생된다. 시간이 더 필요한 경우에는 직원이 영상을 멈춰가면서 진도를 따라갈 수 있도록 했다. 참가자 각자 요리 수준이 차이 날 수 있음에도 옆에서 전문 강사진들이 중간 중간 도와주고 확인하는 점도 쿠킹클래스의 장점이었다. 

▲ 쿠킹 클래스 공간에 설치된 SK매직 식기세척기 ⓒ박소정 기자

쿠킹클래스는 요리 후 사용했던 조리 도구를 SK매직 스테디셀러 트리플케어 빌트인 식기세척기로 설거지를 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조리 도구와 수저 등을 직접 식기세척기에 놓아보며 제품의 크기와 성능을 체험해볼 수 있었다.

수업을 마친 후에는 인스타그래머블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게 만든 스튜디오에서 각자 만든 음식을 촬영할 수도 있다.

쿠킹클래스에 참가한 최성은 씨는 "공간도 예쁘고, 너무 재밌는 시간이었다"며 "SK매직 제품에 대해 잘 알지 못했는데 다음에 사용해보고 싶고, 잇츠매직도 다른 클래스로 재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 공유 주방 '길동키친' ⓒ박소정 기자

길동 잇츠매직은 '초대-만남-경험-공유'라는 콘셉트로 구성된 공간이다. 쿠킹클래스 외에도 정수기들이 전시된 워터 밸런스 존, 프라이빗 다이닝이 가능한 공유 주방 '길동키친', 지역 유명 베이커리에서 만든 빵을 판매하는 카페 '길동라운지' 공간에서 SK매직 제품을 자연스럽게 경험할 수 있다.

SK매직 관계자는 "길동 브랜드샵을 주축으로 고객과 함께할 수 있는 접점을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며 "매월 유명 스타셰프와 함께하는 쿠킹클래스 등 문화행사를 개최하고 있어 다음달 17일에는 이원일 셰프와 함께하는 쿠킹위드스타가 열린다"고 설명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