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원·달러 환율 1330원 돌파… 13년 만에 최고치

입력 2022-08-22 09:23 | 수정 2022-08-22 10:08

▲ 달러.자료사진 ⓒ뉴시스

원·달러 환율이 1330원을 돌파했다. 

2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9.6원 오른 달러당 1335.5원에 개장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긴축 행보를 계속해 나갈 것이란 우려 속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지면서 달러화가 초강세를 보인 영향으로 풀ㅇ된다.

지난달 15일 장중 연고점인 1326.7원을 한 달 만에 새로쓴 것이다. 이는 2009년 4월 29일(1357.5원) 이후 13년 4개월 만에 최고치다.

최근 달러 강세 속 환율은 지난 6월 23일 1300원대에 올라선데 이어 지속적으로 상승곡선을 그렸다. 

최유경 기자 orange@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