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감염병자문위, 정부에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 의견 전달

정기석 위원장 “확진·사망자 감소세, 방역-일상 균형 필요”

입력 2022-09-23 08:48 | 수정 2022-09-23 08:48

▲ 정기석 국가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장.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가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 의견을 정부에 전달했다. 이를 근거로 오늘(23일) 정부는 마스크 착용 의무기준 완화를 결정할 방침이다. 

최근 열린 제6차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회의에서 “현재 남아있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50인 이상 집회 참석자, 공연․스포츠경기 관람객)를 해제하는 대신 국민의 자율적 실천을 권고하고, 과태료 부과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다만, 마스크 착용과 기침예절은 호흡기 감염병의 기본적인 방역 조치라는 점을 강조하며, 유증상자·고위험군 등은 적극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기본 수칙으로써 국민의 자발적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한 적극적인 안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실내 마스크 의무 완화에 대해서는 전문가 의견이 엇갈린 것으로 확인됐다. 

의료기관, 요양기관, 대중교통 등은 제외하고 모든 대상과 시설에 대한 의무를 해제하자는 의견과 겨울철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해 의무 해제 조건 또는 기준을 마련하자는 내용이 나왔다. 

자문위는 “(실내 마스크 관련) 유행상황, 효과 등 근거를 구체화하고 완화기준, 범위 및 시기, 상황악화로 인한 마스크 의무 재도입 조건 등을 추가 논의해 의무 완화를 권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밖에 ▲마스크 없이 감염위험을 줄일 수 있는 안전한 환경 구축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 시 역학적, 사회경제학적 취약계층 보호 대책 ▲감염위험 평가 및 기준의 제시를 통해 마스크 의무화 재도입 조건 명시 등 해제 시 필요한 조치 마련에 대해 논의했다. 

정기석 위원장은 “재유행 정점을 지나 감소세가 계속되고, 감염재생산지수도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으로 이번 6차 유행은 5차 유행 때보다 확진자와 사망자가 눈에 띄게 감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마스크 착용의 효과와 국내 유행 예측 및 해외 사례 등을 고려하여, 마스크 의무 완화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앞으로도 자문위원회는 방역과 일상의 적절한 균형을 유지하며, 유행상황이 빠르게 안정화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