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476억 손실… 적자폭 감소여신잔액 7.1조… 예대율 두배 상승고객수 500만 돌파… BIS비율 개선
  • ⓒ토스뱅크
    ▲ ⓒ토스뱅크
    인터넷 전문은행 토스뱅크가 지난 3분기 476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충담금적립전이익(충전이익)은 출범 이래 첫 흑자로 전환했다.

    토스뱅크는 30일 3분기 경영공시를 발표하면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기반으로 수익성 향상이 본격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경영공시에 따르면 3분기 당기순손실은 476억원으로 직전 분기 589억원보다 113억원 감소하면서 적자폭을 줄였다.

    지난 2분기 161억원 적자였던 충당금적립전이익은 3분기 185억원을 기록해 작년 10월 창사 이래 처음으로 흑자 전환했다.

    3분기까지 누적 순손실은 1719억원이었는데 이 가운데 충당금 전입액이 1334억원으로 약 80%를 차지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여신부문 고속 성장으로 충당금이 2분기 대비 233억원 늘어난 가운데 이뤄낸 성과"라고 강조했다.

    고객 수는 3분기 말 476만명을 달성했고, 10월 말 기준으로는 504만명까지 늘었다.

    9월 말 기준 여신 잔액은 7조1000억원을 기록하며 전 분기(4조3천억원)보다 약 66% 크게 성장했고, 수신 잔액은 23조 1445억원으로 집계됐다.

    예금 잔액 대비 대출 잔액 비율을 의미하는 예대율도 29.57%로 2분기(15.62%)보다 두 배 가까이 상승했다.

    3분기 국제결제은행(BIS) 자본 비율은 11.35%로 전분기 10.52% 대비 0.83% 개선됐다. 토스뱅크 측은 BIS 의무조건인 8%대를 상회하는 비율을 유지하면서 안정적으로 관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명목순이자마진(NIM)은 3분기 0.54%로 2분기(0.12%)보다 4.5배 올랐고 순이자손익은 1162억원을 기록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녹록치 않은 대외환경에도 불구하고 500만 고객과 주주들의 성원으로 출범 1년여만에 유의미한 성과를 만들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고객 중심의 혁신과 중저신용자 포용에 더욱 박차를 가하며, 모두를 위한 제1금융권 은행으로서의 신뢰를 쌓아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