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빚 내기도 어렵다… 산업대출 증가세 주춤

대출태도 강화… 3분기 56조 증가에 그쳐킹달러 속 원자재가 상승… 이중고제조·서비스업 모두 감소… 시설·운전자금 축소

입력 2022-12-02 12:00 | 수정 2022-12-02 12:00
올들어 폭발적으로 증가해온 예금취급기관의 산업별 대출금 증가세가 3분기 들어 한풀 꺾였다. 

단기자금시장 경색 등으로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자 금융기관이 기업에 대한 대출태도를 강화하면서다. 기업들은 회사채 시장 위축 등으로 금융기관 대출을 주된 자금창구로 활용해왔으나 이마저 여의치 않게 됐다.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3/4분기중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 잔액은 56조6000억원 오른 1769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분기 68조4000억원 증가한 점을 고려하면 증가폭이 크게 둔화했다. 다만 전년동기 대비 증감액은 239조원으로 역대 최대규모다. 

앞서 산업별 대출금 증가규모는 ▲2022년 4분기 50조1000억원 ▲2022년 1분기 63조9000억원 ▲2022년 2분기 68조4000억원으로 상승세를 보여왔다. 

예금취급기관 중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증가폭 축소가 컸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대출금 증가폭은 지난 2분기 32조2000억원에서 3분기 24조2000억원으로 8조원이나 쪼그라들었다. 예금은행 증가폭 역시 36조2000억원에서 32조4000억원으로 감소했다. 

금융기관의 대출태도지수를 살펴보면 올 2분기까지 빚 내기 좋은 시절이었다면 3분기부터는 급격하게 얼어붙는 모습이다. '+'는 대출태도가 완화됐음을 '-'는 대출태도 강화를 뜻한다.

먼저 예금은행의 대기업 대출태도지수는 1분기 0→2분기 +3 →3분기 -6으로 전환된다. 중소기업대출은 1분기 0→2분기 +6 →3분기 -3으로 움직였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 쪽은 더욱 어렵다. 상호저축은행은 1분기 -18→2분기 -30 →3분기 -39로 갈수록 대출태도가 강화된다. 상호금융조합은 1분기 -44→ 2분기 -28 →3분기 -38로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박창현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3분기 대출 증가폭 축소는 그간 대출금 증가에 따른 기저효과도 있으나 금융기관의 대출 태도 강화가 큰 영향을 줬다"고 밝혔다. 

산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증가폭이 감소했다. 

제조업의 증가폭은 2분기 10조9000억원에서 3분기 10조6000억원으로 소폭 축소됐다. 환율 상승 및 인플레이션으로 운전자금 증가폭이 커졌으나 글로벌 경기 위축 여파로 시설자금 대출이 둔화된 영향이다. 

또 서비스업은 부동산업의 업황 부진 등에 따라 증가폭이 48조1000억원에서 38조8000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반면 숙박·음식점업은 유동성 확보 수요 증가에 따라 운전자금을 중심으로 증가폭이 2조3000억원에서 3조원으로 늘었다.    

용도별로 살펴보면 시설자금과 운전자금은 모두 축소됐다.

운전자금 증가폭은 2분기 44조원에서 3분기 36조6000억원으로, 시설자금은 같은기간 24조4000억원에서 20조원으로 모두 증가폭이 줄었다.  
최유경 기자 orange@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