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지난해 상가건물당 점포수 58개…서울 3.3㎡당 평균 매매가 8763만원

부동산R114 조사결과…상업용부동산도 '규모의 경제'상가 533개·점포 3.1만개…수도권 근린상가 입주집중

입력 2023-01-25 14:12 | 수정 2023-01-25 14:12

▲ 연도별 전국 입주 상가건물당 점포수. ⓒ부동산R114

여러 점포가 한데 모인 상가건물이 늘면서 상업용 부동산시장에도 '규모의 경제'가 부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R114는 자체개발한 상업용부동산 분석솔루션 'RCS(Real estate Commercial Solution)'를 통해 전국의 상가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입주한 상가건물당 점포수는 58개로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2021년 39개보다 21개 늘어난 것으로 조사를 시작한 2015년 이래 가장 많은 수치다. 세부적으로 지난해 상가수는 533개, 점포수는 3만1140개로 조사됐다. 

권역별로 지난해 입주한 상가건물당 점포수는 수도권 64개(상가수 392개·점포수 2만5269개), 지방 42개(상가수 141개·점포수 5871개)로 조사됐다. 

수도권이 지방에 비해 많은 것은 근린상가 입주물량이 집중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지난해 전국에서 입주한 근린상가 건물 한곳당 점포수는 80개(수도권 88개·지방 54개)로 타유형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상가 규모에 따른 영향력은 가격에도 반영된다. 이는 주거수요를 배후에 둔 근린상가와 단지내상가의 가격을 비교해 설명할 수 있다. 

지난해 기준 서울 상가건물당 점포수가 가장 많은 근린상가(1층기준) 3.3㎡당 평균 매매가격과 임대료는 각각 8763만원, 24만7000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점포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단지내상가는 매매가격 6244만원, 임대료 20만6000원으로 모두 근린상가에 비해 낮은 수준이었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근린상가나 복합쇼핑몰 같이 규모가 큰 상가도 위치나 업종에 따라 점포별 가격과 수익률이 달라져 투자시 주의해야 한다"며 "고객접근성이 낮은 고층과 지하층, 주출입구에서 먼 안쪽에 위치한 점포는 가격 수준이 낮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같은 점포는 공실발생 우려가 커 전체 상가의 규모나 가격만 보고 매입하는 것은 금물"이라며 "교통이나 상권 등 상가건물이 도로 등에 접한 입지특성도 가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정환 기자 pjh85@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