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신라면세점, 물류용 비닐 랩 재사용… 연간 18톤 감축

'재생 비닐 랩' 재사용으로 탄소 배출 34.8톤 절감 효과제2통합물류센터 시작으로 타 물류 거점으로 확대"친환경 기반 ESG 활동 확대할 것"

입력 2023-04-17 08:29 | 수정 2023-04-17 10:03

▲ ⓒ신라면세점

신라면세점은 면세업계 처음으로 면세 물류 포장용 비닐 랩 재사용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포장용 비닐 랩은 물류센터나 산업현장에서 상품의 운송에 쓰이는 얇은 비닐 랩이다. 화물 운반대인 팔레트 위에 적재된 물건을 감싸 고정하는 용도로 쓰인다.

신라면세점은 기존 일회성 소모품이었던 비닐 랩을 사용 후 폐기해 왔으나, 앞으로는 사용한 비닐 랩을 회수하여 전문 재활용 업체를 통해 ‘재생 비닐 랩’으로 재생산한 후 재사용하는 방식으로 변경한다.

이를 통해 연간 18.7톤의 비닐 폐기물 감축이 가능해졌다. 이는 탄소 배출량 34.8톤 절감 및 소나무 2239 그루를 심는 효과와 같은 수준이다.

재생 비닐 랩은 이달 제2통합물류센터 도입을 시작으로, 제1통합물류센터 및 제주 통합물류센터를 포함한 다른 물류 거점에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앞으로도 친환경 경영 도입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ESG 활동 확대를 통해 면세업계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현우 기자 akg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