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련, ‘2023년 하반기 중견기업 수출 전망 및 애로 조사’
  • ⓒ중견련
    ▲ ⓒ중견련
    중견기업의 74%가 올해 하반기 수출 실적이 상반기보다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10% 이상 증가를 전망한 중견기업은 22%에 달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2023년 하반기 중견기업 수출 전망 및 애로 조사’ 결과 하반기 수출 실적 감소를 전망한 중견기업은 26%에 불과했다고 24일 밝혔다.

    ‘글로벌 경기둔화 지속(75.0%)’, ‘통관·인증 등 무역 장벽(9.4%)’, ‘원자재 가격 상승(9.4%)’에 대한 우려가 주된 요인으로 확인됐다.

    반면 74%는 하반기 수출 실적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은 수출 확대 전망 요인으로 ‘경기회복(47.3%)’, ‘신규 진출 지역 매출 신장(26.4%)’에 대한 기대감을 꼽았다. 업종별로는 자동차·트레일러(90.0%), 기계·장비(80.0%), 도·소매업(78.6%), 식·음료품(77.8%), 전자부품·통신장비(75.0%) 등 순으로 수출 확대를 전망한 중견기업 비중이 높았다.

    수출 실적 감소를 막기 위해 중견기업들은 ‘비용 절감 및 생산성 향상(53.1%)’, ‘수출국 다변화(34.4%)’ 등 전략을 활용하면서 자체 수출 경쟁력 제고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투자를 축소하겠다는 기업은 3.1%에 불과했다. 

    중견기업의 77.2%는 최소 3개 이상 국가에 진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요 수출 시장은 미국(38.2%), 중국(15.4%), 일본(11.4%), 베트남(10.6%), 유럽(8.9%) 등 순으로 조사됐다.

    수출국에서 경험하는 애로로는 ‘통관 등 행정 규제(30.1%)’, 반덤핑, 상계관세, 세이프가드 등 ‘해당국 수입 규제(22.8%)’, ‘현지 법률 정보 부족(17.9%)’, ‘인증 등 기술 규제(16.3%)’ 등이 꼽혔다.

    특히 중견기업 수출 시장 1순위인 미국에서는 ‘통관 등 행정 규제(25.5%)’, ‘해당국 수입 규제(25.5%)’, ‘현지 법률 정보 부족(25.5%)’ 등의 수출 애로가 동일한 비율로 나타났고, ‘통관 등 행정 규제’가 중국(45.0%)과 동남아시아 및 인도(35.0%)의 1순위 수출 애로로 확인됐다. 

    수출 중견기업의 46.3%는 신규 시장 진출 계획을 갖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 중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 하반기를 목표라고 밝힌 기업이 약 3분의 2에 달했다. 신규 진출 목표 시장으로는 유럽(15.8%), 미국(14.0%) 등 이외에 베트남(15.8%)과 중국(12.3%), 인도(12.3%), 인도네시아(12.3%) 등 아시아 지역 국가들에 대한 수요가 높게 나왔다.

    중견기업인들은 수출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지원 정책으로 ‘보증 등 무역 금융 확대(26.1%)’, ‘공급망 지원 강화(25.2%)’, ‘수출 마케팅 지원(13.0%)’ 등을 꼽았다. 

    지역별로 보면 미국·동남아시아 수출 중견기업은 ‘보증 등 무역 금융 확대’, 중국·일본 수출 중견기업은 ‘공급망 지원 강화’를 1순위 정책으로 지목했다. 제조업 부문에서는 자동차, 전자부품 중견기업이 ‘보증 등 무역금융 확대’, 식·음료품, 화학물질·제품 중견기업은 ‘공급망 지원 강화’ 지원 정책이 가장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호준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2023년 3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조사’에서 수출 전망 지수가 3분기 연속 상승세를 기록한 데 이어 이번 조사에서도 모든 업종의 수출 중견기업이 하반기 수출 실적 확대를 전망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면서 “전체 기업의 1.4%에 불과한 중견기업이 총 수출의 17.3%를 담당하는 만큼 무역 금융 확대, 공급망 및 물류 지원, 해외 시장 정보 공유 시스템 구축 등 중견기업의 수출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정부의 정책적 뒷받침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소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