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우 대유위니아그룹 회장 환노위 종합국감 증인 참석국감서 이은주 의원, 임금 체불 관련 해결 방안 집중 질의박 회장 "몽베르CC·성남빌딩·멕시코공장 등 매각 추진중"
  • 박영우 대유위니아그룹 회장 ⓒ국회중계시스템
    ▲ 박영우 대유위니아그룹 회장 ⓒ국회중계시스템
    박영우 대유위니아그룹 회장이 심각한 경영위기와 600억원 임금체불 문제에 대해 사과하며 해결방안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박 회장은 "제가 경영을 잘못한 것 같습니다. 사과드립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당초 지난 17일 환노위 국감에 증인으로 소환됐으나 지병으로 인한 건강상의 문제와 체불임금 지급 노력 등을 이유로 불출석했다. 이번 종합국감에 추가 증인으로 채택되며 결국 출석했다.

    이은주 국회의원(정의당)은 "실질적인 최고경영자로서 임금체불에 대해서 직원들에게 공식적인 사과와 책임 있는 입장을 밝힌 적이 한 번도 없었다"며 "직원들이 1년 넘게 임금체불에 퇴직금 등을 못 받으며 가족들까지 모두 극단적인 생계 위험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박 회장은 "제 경영의 불찰"이라며 "제가 위니아전자(대우전자)를 인수하면서 전체적인 그룹 경영을 잘못한 것 같다"며 사과했다.

    박 회장은 실질적인 해결 방안으로 3가지를 언급했다. ▲몽베르CC 매각 ▲성남 R&D센터 매각 ▲멕시코 공장 매각 등이다.

    박 회장은 경기 포천에 있는 골프장 몽베르CC를 이르면 이번주 늦어도 다음주에 매각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고 말했다. 몽베르CC 매각금액으로는 약 3000억에서 3500억원이 전망된다.

    이어 지난해 준공된 경기도 성남 대유위니아타워 종합R&D센터와 멕시코에 위치한 공장 매각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박 회장은 멕시코 공장은 해외에 있다 보니 세 군데 인수 후보를 정하고도 조기에 이뤄지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인수 후보는 멕시코 최대의 가전회사 마베(MABE)와 글로벌 가전회사 일렉트로룩스(Electolux), 샤프(Sharp) 등이다.

    한편, 이은주 의원과 노웅래 의원은 고용노동부에 대유위니아그룹의 체불임금 이행에 대해서 책임지고 관리 감독할 것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