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상 차관, 보건의료 R&D 현장 방문… 간담회 개최지역거점병원 연구기능 강화·첨단 바이오생태계 구축
  • 김윤상 기획재정부 제2차관. ⓒ기재부 제공
    ▲ 김윤상 기획재정부 제2차관. ⓒ기재부 제공
    정부가 추진 중인 의료개혁 과제에 재정 역할을 대폭 확대하고, 의료·바이오 분야 연구개발(R&D) 예산도 늘리기로 했다.

    김윤상 기획재정부 2차관은 3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을 찾아 보건의료 R&D 연구 현장을 둘러본 후 동대문구 서울바이오허브에서 보건의료 분야 기업 관계자와 간담회를 열었다.

    김 차관은 KIST 뇌과학연구소 등을 살펴보고 국민의 생명·안전과 직결된 분야이자 미래 대비 전략 기술 분야라며 '보건의료·바이오헬스' 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의료개혁 과제를 중심으로 재정의 역할을 대폭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역거점병원의 연구 기능 강화, 첨단 바이오 생태계 구축을 위한 R&D 예산도 크게 확대한다. 해외 연구 우수 병원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유망 의료기술을 조기에 확보하고 임상-연구 융합형 전문인력 양성 등에 중점 투자할 방침이다. 보건의료 난제 해결, 첨단바이오 기술 선점을 위한 신속·유연한 사업 구조로의 전환도 추진한다.

    김 차관은 바이오허브 입주 기업들의 건의사항을 들은 후 "국민이 의료개혁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기재부는 예산안 편성과정에서 관계부처뿐 아니라 의료계, 민간 전문가 의견도 충분히 반영해 보건의료 분야 재정투자 방향을 구체화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