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9일까지 관광서비스 발굴
  • 2024 관광데이터 활용 공모전 포스터.ⓒ관광공사
    ▲ 2024 관광데이터 활용 공모전 포스터.ⓒ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카카오와 함께 3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제12회 2024 관광데이터 활용 공모전'을 연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공사가 보유한 280여만 건의 개방 관광데이터 Tour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와 카카오의 Open API, 기타 공공데이터 API를 활용해 신규 또는 융·복합 관광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는 인공지능(AI) 영상분석 기반의 여행정보 애플리케이션(앱) '비트리비'와 개인 여행 큐레이션 앱 '다님' 등을 발굴했다.

    총 65개 팀을 선정해 7500만 원의 상금을 준다. △대상(1팀·1500만 원) △최우수상(8팀·각 300만 원) △우수상(16팀·각 100만 원) △장려상(40팀·각 50만 원)을 주며, 교육·컨설팅과 홍보도 지원한다.

    부산관광공사 등 7개 지역관광공사에서 지역 관광서비스 발굴을 위해 특별상도 수여한다.

    아울러 신용보증기금의 스타트업 육성프로그램 '스타트업 네스트' 서류심사 때 가점을 주고, 서울창업성장센터의 '테크 트레이드 온 기술컨설팅' 참여 기회도 제공한다.

    김경수 공사 디지털콘텐츠팀장은 "올해는 지역관광공사(RTO)와 협업을 확대해 지역 특색이 반영된 관광서비스가 창출되기를 기대한다"며 "공사는 활용도 높은 데이터를 개방해 신규 서비스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