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60대 판매…[GT시리즈] 25대→59대 136% 신장하반기 신형 플라잉스퍼 예약 잇따라 높은 성장세 기대
  • 올 하반기 전세계 예약 고객들에게 인도될 예정인 벤틀리 신형 플라잉스퍼.
    ▲ 올 하반기 전세계 예약 고객들에게 인도될 예정인 벤틀리 신형 플라잉스퍼.

     

    세계 3대 [명차]중 하나인 <벤틀리>
    올 상반기 전세계적으로 [4,279대]가 팔렸다.

     

    이중 국내 판매는 [60대(전세계 비중 1.4%)]로,
    <GT> 시리즈가 59대(작년 동기 25대) 판매되며
    136%에 달하는 성장세를 기록했다.

     

    특히 하반기 [신형 플라잉스퍼]가
    전세계적으로 출시돼 예약자들을 대상으로 인도될 예정인 만큼
    가파른 성장세가 기대되고 있다.

     

    16일 <벤틀리 코리아>에 따르면
    <벤틀리 모터스>는 올 상반기까지,
    전 세계에서 4,279대의 차량을 판매해
    전년 동기(3,929대) 대비 9% 증가했다.

     

    한국 내 판매량 역시 상반기까지
    총 60대(전년 동기 59대)를 기록하는 등,
    불황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실적을 거뒀다는 평가다.

     

    특히 한국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신형 [플라잉스퍼]의 경우 현재 예약만 받고,
    차량인도가 이뤄지지 않아
    올 상반기 실제 판매량에는 집계되지 않았다.

     

    하지만 [컨티넨탈 GT 시리즈]가
    큰 인기를 끌면서,
    전년 동기 대비 136%에 달하는 가파른 성장률을 보이면서
    시장을 견인했다.

  • 신형 컨티넨탈 GT Speed
    ▲ 신형 컨티넨탈 GT Speed

     

    이처럼 <벤틀리>의 판매 증가는
    명차의 최대 시장인
    <미국>과
    <유럽>에서의 판매 호조와 함께,
    14개(13% 확장)에 달하는
    새로운 [딜러십]이 오픈하면서 시너지를 냈기 때문이다.

     

    <벤틀리 모터스>의 영업·마케팅 및 에프터세일즈 담당 임원인
    케빈 로즈 (Kevin Rose)의 설명이다.

    "기존의 [컨티넨탈 GT W12, V8] 라인업의 인기는 물론,
    <벤틀리>의 플래그쉽 세단 [뮬산] 역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또 새로운 모델인 [컨티넨탈 GT Speed]와
    [GT Speed 컨버터블] 모델도 전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다.

    이 같은 추세에 힘입어
    전 세계에서 지속적인 판매 증가 실적을 달성하고 있다.

    신형 [플라잉스퍼]가
    올해 안으로 전세계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하는 만큼,
    올 하반기 역시 기록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확신한다."


    한국 시장에서
    가장 주요한 간판 모델인 [플라잉스퍼]는
    올 가을부터 고객들에게 인도되며,
    차량가격은 2억9,000만원에서,
    3억원 초반대(부가세포함)에 책정될 예정이다.

     

    또 신형 [컨티넨탈 GT Speed] 가격은 2억8,739만4000원,
    신형 [컨티넨탈 GTC V8]은 2억5,420만원이며,
    옵션 등에 따라 가격은 늘어날 수 있다.

     

    한편, <벤틀리>
    재난 영화 [2012]에서
    연료 부족으로 추락하는 화물기를 탈출해
    히말라야 설산에 안전하게 착륙하는 모습을 연출한 바 있으며,
    <마이바흐>,
    <롤스로이스>와 함께
    [세계 3대 명차]로 불린다.

  • 신형 컨티넨탈 GTC V8.
    ▲ 신형 컨티넨탈 GTC V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