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 및 사업총괄사장제 도입…[책임경영체제]확립
  • 이재성 회장 ⓒ현대중공업
    ▲ 이재성 회장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이 [이재성]사장을 회장으로
    승진 하는 등  21일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회장 및 사업총괄사장제의 도입을 통해
    시장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책임경영체제]를 확립한 것이 특징이다.

     

    “전 세계적으로 윤리적이고 투명한 경영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고

    준법 경영을 통해 선진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하고자,

    기존의 윤리경영과 감사기능을 통합해 사장 급이
    직접 준법경영을 관장하도록 강화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


    이번 사장단 인사에서 [이재성]사장 외에
    [김외현]조선·해양부문 사장은 플랜트사업을 추가해
    조선·해양·플랜트사업 총괄사장으로 임명됐다.

     

    또 [김정래]현대종합상사 사장은
    현대중공업 엔진·전기전자 건설장비·그린에너지사업 총괄사장으로
    보직이 변경됐다.

     

    이어 [이건종]현대중공업 부사장은
    현대중공업 그룹 법무감사실장에서 그룹 준법경영 담당 사장으로
    승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