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SH 1만503가구 공급
  • ⓒ연합뉴스
    ▲ ⓒ연합뉴스

     

    올 하반기 수도권에서 1만여가구의 임대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7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SH(서울도시개발공사)는 하반기 수도권에 있는 24개 사업지에서 총 1만503가구의 임대아파트를 선보인다. 유형별로 공공임대(5개 사업지, 4199가구), 국민임대(11개 사업지, 5914가구), 장기전세(8개 사업지, 390가구)로 이뤄진다.

    먼저 LH는 10개 사업지에서 공공·국민임대 총 8386가구를 선보인다.

    공공임대는 구리갈매 A2블록, 서창2지구 3블록, 의정부민락2 A1블록, 부천옥길 B1블록, 안양덕천 등 5개 사업지 4199가구다. 국민임대는 화성향남2 A5블록, 남양주 별내 A8-1블록, 남양주 별내 A9블록, 수원호매실 A8블록, 하남미사 A13블록 등 5개 사업지 4187가구 규모다.

    반면 SH는 14개 사업지에서 국민임대와 장기전세 총 2117가구를 공급한다.

    국민임대는 세곡2지구 6·8단지, 강일지구 11단지, 천왕지구 7단지, 내곡지구 2·6단지 등 6개 사업지에서 총 1727가구가 분양된다. 장기전세는 강남 논현 경복, 대치 청실, 서초 삼익, 양천 목동 404-13, 대림1, 면목2 등 8개 사업장에서 390가구다.

    이들 공사가 공급하는 임대아파트는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고 임대료 급등 우려도 적어 서민 주거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은상 부동산써브 팀장은 "올 하반기에는 인기 지역 물량이 대거 포함돼 있어 수요자간 경쟁이 치열할 것"이라며 "입주자격이 까다롭기에 모집공고를 꼼꼼하게 살펴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 ⓒ부동산써브
    ▲ ⓒ부동산써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