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대형 인프라 시장 진출 교두보 확보
  • GS건설이 쿠웨이트에서 수주한 '도하링크 교량' 조감도.ⓒGS건설
    ▲ GS건설이 쿠웨이트에서 수주한 '도하링크 교량' 조감도.ⓒGS건설

    GS건설이 쿠웨이트에서 대형 교량공사를 수주, 쿠웨이트 인프라 부문에 첫 진출했다.

    18일 GS건설에 따르면 쿠웨이트 공공사업성(MPW, Ministry of Public Works)이 발주한 1억 6571만KD (쿠웨이트 디나르, 한화 약 5992억원) 규모의 교량 공사, 도하링크 프로젝트를 단독으로 수주했다.

    도하링크 교량은 쿠웨이트 내 물류·교통 접근성을 확보하기 위한 주요 국책 사업중에 하나다. 이는 쿠웨이트시 내 슈와이크 항(Shwaikh Port)에서 엔터테인먼트시티(Entertainment City)를 연결하는 총 연장 12.43km의 교량이다. 7.72㎞는 해상부 교량, 4.71㎞는 육상부 교량이며 비상차로 포함 왕복 8차로로 지어진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48개월이다.

    그동안 GS건설은 해외에서 주력사업인 플랜트 EPC(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 사업 외에 토건· 전력 사업으로도 다수 진출하며 공종 다변화 전략을 펼쳐왔다. 그 중 해외 토목 사업은 지난 2009년부터 싱가폴에서 지하철 공사 5건, 베트남에서 철도, 도로 및 교량 공사 6건 등을 수행하며 동남아시아에서 시장을 넓혀왔다. 이를 계기로 지난해 카타르 도하메트로 공사를 수주하며 중동 지역 인프라 사업 진출에도 성공했다.

    이번 쿠웨이트 도하링크 교량은 카타르 도하메트로 공사에 이은 중동지역에서 GS건설의 두 번째 토목 프로젝트이자, 첫 번째 교량 프로젝트다. 중동 지역 대형 인프라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는 교두보를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두환 GS건설 인프라부문 대표는 "쿠웨이트의 국책 사업 중 하나인 물류 산업 인프라 구축에 GS건설이 한 몫을 맡게 돼 자부심을 느낀다"며 "교량 공사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GS건설의 위상을 더욱 높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