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T 올레 기가 오피스, 유휴 전화국으로 기업 ICT인프라 지원

'기가오피스' 출시하고 통신장비 서버 등 각종 IT장비 호스팅, 인터넷 등 지원

입력 2014-11-17 09:38 | 수정 2014-11-17 14:28

▲ KT는 기업들의 ICT 인프라 운영 비용 절감을 도와줄 기가오피스를 출시했다.ⓒKT


KT는 스타트업 등 기업들의 ICT(정보통신기술) 인프라 운영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olleh biz GiGA office(올레 비즈 기가 오피스, 이하 '기가 오피스')를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기가 오피스는 전국의 주요 지역에 위치한 KT 전화국(현 KT지사)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통신 장비 및 서버를 비롯한 각종 IT 장비 호스팅 기가급 속도의 네트워크와 보안 및 통합 관제 시스템 각 업종에 최적화된 솔루션 등 기업의 ICT 운영 전반의 서비스를 통합 지원하는 신개념 기업 통신서비스다.
 
일반적으로 기업들은 통신실이나 서버 장비를 위한 공간을 별도로 뒀다. 이는 고가의 인프라 구축과 관리 문제, 공간 및 장비 유지비 부담, 원인 불명의 각종 장애 대응 등의 어려움이 있었다. 특히 초기 자본 마련이 어려운 스타트업과 같은 중소기업들에게는 ICT 인프라 운용에 따른 비용 부담이 따랐다.
 
이에 KT는 '기가오피스'를 통해 자체 개발한 SDN 기술이 적용된 자동화 시스템으로 각 기업별 환경에 맞는 실시간 네트워크 구성과 변경, 제어 및 운용이 용이해져 기존 대비 최대 10배의 업무 처리 시간 단축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가오피스는 네트워크 성능과 트래픽, 장애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통합 관제 시스템을 제공해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이나 PC를 통해 즉각적인 조치가 가능하다. 시설은 긴급 정전 대응 체계 및 항온, 항습 시설 등의 준 IDC급 인프라로 운영된다. 
 
해당 설비는 전국 주요 지역에 위치한 KT 전화국 건물을 이용했기 때문에 접근성이 좋고 보다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며 통신실 상면 임대 비용과 전기료 등의 부대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KT는 연내 수도권 소재 전화국에 3개의 기가오피스 센터 개소를 시작으로 내년까지 전국의 주요 광역시와 산업 도시를 중심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채종진 KT G&E부문 기업통신본부 전무는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앞으로는 일반 기업뿐만 아니라 스타트업과 같은 신생 중소기업들도 빠른 속도 이상의 서비스 가치를 함께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지혜 simbahp@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