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우리금융, 집중호우 피해복구 위해 기부‧긴급대출 지원

1억원 기부…우리은행, 운전자금대출 5억원 지원우리카드, 카드결제대금 상환 유예‧연체이자 면제

입력 2020-08-03 10:54 | 수정 2020-08-03 11:51

▲ ⓒ우리금융

우리금융지주는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과 소상공인, 기업들들의 신속한 복구와 재기를 위해 대한적십자사에서 피해복구 기금 1억원을 전달했다.

우리금융은 피해복구 기금지원과 함께 경영안정 특별자금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은행은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게 5억원 범위 내의 운전자금 대출이나 피해실태 인정금액 범위 내의 시설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기존대출에 대해서도 1년 범위 내에서 만기연장이 가능하고 분할상환 납입기일을 유예 받을 수 있다.

지역주민들도 개인 최대 2000만원의 긴급 생활자금 대출과 대출금리 최대 1%포인트 감면, 예‧적금 중도해지시 약정이자 지급, 창구 송금수수료 면제 등의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다.

우리카드는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카드 결제대금 상환 유예 등을 실시한다. 카드 결제 대금을 최대 6개월까지 유예하고 피해 발생 후 발생된 결제대금 연체에 대해서는 연체이자를 면제해 준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