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우리나라 국가행복지수 OECD 37개국 중 35위… 근로시간은 2위

10점 만점에 5.85점 불과…터키·그리스만 앞서전체 조사대상 149개국 중에서도 62위에 그쳐

입력 2021-05-19 11:17 | 수정 2021-05-19 12:54
우리나라가 국민 삶 만족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내에서 최하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의 나라경제 5월호에 따르면 UN 세계행복지수에서 우리나라의 지난 3년(2018~2020년) 국가 행복지수는 10점 만점에 5.85점이었다.

국가 행복지수는 UN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가 국가별 국내총생산(GDP)과 기대수명, 사회적 지지 등을 바탕으로 집계한다.

우리나라 행복지수는 OECD 37개국 중에선 터키(4.95점), 그리스(5.72점)에 이어 세 번째로 낮았다. 전체 조사 대상 149개국 중에서도 62위에 불과했다.

OECD 내에서 국가행복지수가 가장 높은 국가는 핀란드(7.84점)였다. 그 뒤를 덴마크(7.62점), 스위스(7.57점), 아이슬란드(7.55점) 등이 뒤따랐다. 미국은 6.95점으로 18위에 이름을 올렸고, 이웃국가인 일본은 5.94점으로 우리나라보다 두 단계 높은 33위에 올랐다.

근무·생활환경 면에서도 삶의 질이 상대적으로 떨어졌다. 2019년 기준 우리나라의 연간 근로시간은 1967시간으로 OECD 평균 1726시간 대비 241시간이나 길었다.

OECD 내에서 멕시코(2137시간)에 이어 두 번째로 일을 많이 한 수치였다. 미국의 경우 1779시간, 일본은 1644시간이었고 서유럽 국가인 독일과 네덜란드는 각각 1386시간, 1434시간에 불과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OECD 내에서 가장 높았다. 우리라의 2019년 기준 미세먼지 농도는 27.4 마이크로그램(㎍)/㎥로 OECD 평균(13.9㎍/㎥)을 훌쩍 뛰어넘었다.

터키(26.9㎍/㎥)와 칠레(23.7㎍/㎥)가 우리나라의 뒤를 이은 가운데, 핀란드(5.6㎍/㎥)와 스위스(5.7㎍/㎥)가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낮았다.

아울러 고령화 속도가 OECD 내에서 가장 빠른 와중에 노인빈곤율도 가장 높았다. 우리나라의 2011~2020년 기준 연평균 고령인구 증가율은 4.4%로 OECD 평균(2.6%) 보다 높았다.

노인빈곤율은 43.4%로 OECD 평균(14.8%)을 크게 앞질렀다. 미국과 일본이 각각 23.1%, 19.6%로 뒤를 이은 가운데 프랑스는 4.1%에 OECD 주요국 중 가장 낮았다.

편집국 기자 lyc@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