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NH농협, 금융지주 4위로 부상… 농업지원 포함시 순익 2.6조

첫 2조클럽… 순이익 2조2919억농업지원비 4460억 포함시 2조6034억2조5879억 우리금융 앞서농협은행 1조5556억·NH투자증권 9315억

입력 2022-02-16 14:54 | 수정 2022-02-16 15:04
NH농협금융이 '2조 클럽'에 입성했다. 

지난해 2조2919억원의 순익을 내며 지주사 출범이후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 특히 농업지원 자금을 제하면 순이익은 2조6000억원대에 달해 우리금융을 제치고 4대금융사에 안착하게 된다. 

16일 농협금융은 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해당기순이익이 2조2919억원이라고 밝혔다. 전년 대비 32%(5560억원) 증가한 규모다.

농협금융이 작년 농업·농촌·농업인을 위해 지원한 농업지원사업비가 4460억원에 달한 점을 감안하면 당기순이익은 2조6034억원에 달한다. 4대금융지주인 우리금융의 지난해 연간순이익인 2조5879억원을 앞지르는 규모다. 

지난해 농협금융은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 모두 '쌍끌이' 성장했다. 

이자이익은 대출증가와 금리상승 영향에 따라 큰 폭으로 증가했고 비이자이익은 주식시장 호황에 따른 수수료 이익 등이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이자이익은 전년 대비 6.6%(5244억원) 늘어난 8조5112억원을 기록했다. 이자이익은 농협은행에서만 5조8908억원을 나타내며 전년 대비 9.2%(4969억원) 대폭 증가했다. 순이자마진(NIM)은 1.6%였다. 

비이자이익은 전년 대비 17.8% 확대된 1조7314억원을 기록했다. 수수료 이익과 유가증권·외환파생손익이 모두 개선된 결과다. 

계열사 별로 살펴보면 농협은행의 순이익은 전년 대비 13.5% 증가한 1조5556억원을 나타냈다. 이어 NH투자증권의 순이익이 9315억원에 달해 전년(5770억원)보다 무려 61% 성장했다. 또 NH농협생명 순이익은 1년새 171% 급증해 1657억원, NH농협손해보험은 86% 성장한 861억원을 기록했다.

이밖에 NH-Amundi자산운용과 NH농협캐피탈의 순이익은 각각 22% 증가한 250억원, 64% 증가한 960억원이었다. NH저축은행은 234억원 순이익을 기록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36%로 2020년 말 0.48% 대비 0.12%p 하락했다.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88.23%로 1년 전 140.01%보다 48.22%p 개선됐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농업과 농촌을 지원하기 위한 농업지원사업비와 증권 등 계열사의 지분을 100% 보유했다고 가정하면 농협금융은 타금융그룹 수준의 성과를 거둔 것"이라 밝혔다.
최유경 기자 orange@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