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두선 대우조선 사장, 하청노조 파업 수사 요청… 2800억원 손실

7일 옥포조선소에서 기자회견 진행

입력 2022-07-07 15:55 | 수정 2022-07-07 16:04

▲ 박두선 사장이 7일 옥포조선소에서 기자간담회 열고 발언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하청업체 노동조합 파업과 관련해 수천억원에 달하는 피해가 발생했다며 불법행위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 

박 사장은 7일 대우조선 옥포조선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랜만에 찾아온 조선 호황과 이를 통한 일자리 창출, 지역 및 국가 경제 활성화 등 기회가 불법파업으로 인해 물거품이 되지 않도록 절박한 심정을 담아 간곡히 부탁한다”며 이같이 호소했다.

현재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는 사내 각 협력사를 대상으로 노조 전임자 인정, 노조 사무실 지급, 임금 30% 인상, 상여금 300% 인상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가 생산시설 점거, 작업 방해, 고공 농성, 안전사고 위해 행위 등 파업행위를 하면서 도크 진수가 3주째 연기됐다. 이에 따라 1도크에서 건조 중인 선박 4척의 인도가 무기한 연기된 상황이며, 다른 공정 작업도 중단 위기에 놓였다.

대우조선은 불법파업에 따른 진수 지연으로 하루 매출이 260억원 감소했고 고정비 손실이 60억원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6월 말까지 총 피애액은 2800억원을 넘어섰고, LD(인도 일정 미준수로 인한 지체보상금)를 고려하면 그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분석했다.

또 도크 폐쇄로 선후 공정 생산량을 조정하면서 사내 직영 및 협력사 2만명, 사외 생산 협력사 및 기자재 협력사에 소속된 8만명 등 10만여명이 업무 수행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파악했다.

박 사장은 “지금 피해가 대우조선해양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향후 전체 조선업으로 확산해 대한민국 조선산업의 존립을 위태롭게 할 수 있으니 국가 기간산업에서 벌어진 모든 불법행위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고 법질서를 바로잡아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대우조선은 최고경영자(CEO) 명의로 발표한 담화문에서 추가 근무와 특근 조정, 생산 일정 조정 등 계획을 내놓고 위기 상황 극복 및 재도약을 위한 비상경영을 선포하기도 했다.
김보배 기자 bizbobae@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