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DGs 포럼] SK이노베이션, 글로벌 그린에너지 선도 기업으로 본격 도약

'딥체인지' 혁신 통해 배터리∙소재 등 비정유사업 포트폴리오 다변화'비욘드 넷제로' 추진… 2050년까지 1억t 이상 탄소 감축 목표친환경 제품·서비스 확산… '글로벌 탄소 감축 기여 효과'

입력 2022-09-21 11:10 | 수정 2022-09-21 11:10
SK이노베이션이 '딥체인지'를 통해 국내 정유기업에서 글로벌 그린 에너지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딥체인지’ 혁신으로 배터리∙소재 등 비정유사업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는 한편 ESG 경영 강화를 통해 전동화(Electrification) 및 순환경제 중심의 글로벌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 성장 발판을 마련했다.

SK이노베이션은 국내에서 전통적 에너지 기업으로 꼽히지만 ESG 가속화를 위해 전기차배터리와 친환경·신재생 에너지기업으로 변신중이다. 

이를 통해 지난해 9281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대비 1조1473억원 늘어난 수치로 최근 3년 내 최고 수준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9년에는 1717억원, 2020년 ▲2192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의 지난해 사회적 가치 성과를 영역별로 살펴보면 ‘경제간접 기여성과’는 전년대비 129%(9631억원) 증가한 1조7115억원, ‘환경성과’는 지난해보다 11%(1,431억원) 증가한 ▲9489억원, ‘사회성과’는 지난해보다 33%(412억원) 증가한 1656억원 등 전 영역에서 전년 대비 높은 성과를 달성했다.

SK이노베이션 이사회가 독립적으로 CEO 평가와 보상을 결정하고 이사회 내 ESG위원회에서 모든 이사회 의결 안건의 ESG 리스크를 사전에 검토하고 있다. 이런 성과에 힘입어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에서 지배구조 우수상 수상 및 ESG 종합평가에서 A+등급을 받기도 했다.

이와 함께 SK이노베이션은 2050년까지 1억t 이상 탄소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목표 달성을 위핸 핵심 전략은 '비욘드 넷제로(Beyond Net Zero)'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작년 국내 최초 넷제로 특별 보고서를 통해 Scope 1, 2, 3 온실가스 넷제로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며 "'넷제로에 한 걸음 더(One Step Closer to Net Zero)'의 제목으로 발간한 이번 보고서는 지난 2년 간의 온실가스 감축 성과와 더 높은 수준의 넷제로 목표를 지속 추구하겠다는 의지를 종합적으로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욘드 넷제로 전략은 SK이노베이션이 배출하는 온실가스 넷제로 달성에 더해 글로벌 탄소 감축에 대한 기여도를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친환경 바이오 항공유, ▲전기차 배터리, ▲플라스틱 재활용, ▲배터리 금속 회수 및 재사용 등 다양한 친환경-저탄소 사업 확장을 통해 2050년까지 약 1억t 이상의 탄소 감축에 기여해, 2040년 이후부터는 SK이노베이션의 Scope 1, 2, 3 감축 노력과 글로벌 탄소 감축 기여 효과가 결합된 총 긍정효과가 온실가스 잔여 배출량을 초과하는 수준을 달성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SK이노베이션 계열 밸류체인 내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감축에 더해 글로벌 탄소 감축 기여 효과를 정밀하게 측정하고 종합적인 목표를 설정한 것은 SK이노베이션이 국내 기업 중 최초이며, 글로벌 기업 중에서도 매우 선도적인 시도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은 '탄소에서 그린으로(Carbon to Green)' 비즈니스 모델-포트폴리오 혁신을 통해 사업장 내 배출되는 온실가스(Scope 1, 2)뿐만 아니라, 원료 생산 및 수송부터 판매, 소비, 폐기까지의 모든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Scope 3)를 감축하는 ‘넷제로 포트폴리오’ 전략을 수립했다.

'넷제로 포트폴리오' 전략은 배터리 소재 사업 중심의 자산 증가와 계열 내 모든 사업회사의 Scope 3 감축을 추진함으로써, 2050년까지 SK이노베이션 계열 통합 Scope 3 '탄소 집약도(Financial Intensity)'를 기준연도인 2019년 대비 90% 이상 감축하겠다는 것이다. 탄소 집약도란 단위 고정자산 당 발생하는 Scope 3 배출량을 의미한다.

이는 작년 1차 넷제로 특별 보고서를 통해 제시한 2050년 75% 감축 목표 대비 한층 더 강화된 목표이며, 감축 방법론 또한 구체화됐다.

아울러 SK이노베이션은 친환경 제품·서비스 확산을 통해 '글로벌 탄소 감축 기여 효과(Avoided Emissions)'를 별도로 측정하고 이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탄소 감축 기여 효과는 기업이 기존 제품∙서비스 대신 친환경 제품-서비스를 시장에 공급하여 얻어지는 상대적인 탄소 배출 저감 효과를 의미한다. 예를 들어 항공유의 경우, 기존 원유를 정제해서 생산된 항공유 대비, 폐식용유(Used Cooking Oil, UCO) 등 바이오 원료로 생산한 친환경 항공유 사용 시 더 적은 수준의 탄소를 배출하게 된다.

SK이노베이션 권영수 ESG추진담당은 "이번 넷제로 특별 보고서를 통해 발표한 '비욘드 넷제로' 전략은 과학적으로 목표를 수립하고 체계적으로 이행하라는 주요 이해관계자 요구를 반영한 것"이라며 "넷제로 달성을 위한 SK이노베이션의 여정을 외부와 지속적으로 공유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