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BBQ, 가맹점 대상 소송 멈춘다… ‘6대 상생정책방안’ 발표

TFT 결성, 법률자문과 패밀리 의견수렴 등약 2년 간의 준비 거쳐 6대 정책 발표상생, 포용 중심 분쟁 해결… 실질적 정책 반영

입력 2022-09-28 09:50 | 수정 2022-09-28 09:51

▲ ⓒ제너시스BBQ

제너시스BBQ 그룹이 28일 가맹점과의 상생과 포용, ESG 경영활동 강화를 위한 6대 상생정책방안을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한 6대 상생정책방안은 ‘패밀리(가맹점)가 살아야 본사가 산다’는 BBQ의 경영 철학을 기반으로 글로벌 기업도약과 ESG 경영활동에 집중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반영했다.

제너시스BBQ 그룹은 지난해 초부터 전략기획, 운영본부, 영업본부, 법무실 등으로 사내 TFT를 구성, 기업 외부 전문가의 자문과 컨설팅을 바탕으로 법률적 검토까지 마치는 등 약 2년 간의 준비를 거쳐 이번 상생정책방안을 마련했다.

6대 상생정책의 주요내용은 ▲가맹점과의 분쟁에 대한 상생·포용 정책 ▲가맹계약서 전면 개정 ▲장수가맹점 육성제도 마련 ▲다양한 계층의 취업/창업 지원 사업 추진 ▲외식 프랜차이즈 스타트업 지원 확대 ▲가맹점과 함께하는 사회공헌 사업 강화이다.

우선적으로 현재 가맹점 대상으로 진행중인 모든 소송을 일괄 취하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가맹점과의 분쟁 발생 시 본사 차원에서의 분쟁조정 기능을 마련해 적극적인 대화와 합의를 최우선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난 해 일부 상생정책을 반영해 수정된 가맹계약서 또한 가맹점 권익을 더욱 강화하는 방향으로 빠르면 10월 중 전면 개정키로 했다.

다양한 계층을 위해 취업 및 창업 지원 사업도 확대키로 했다. 외식 프랜차이즈 스타트업 지원 확대를 통해 우수한 역량을 보유한 국내 토종 프랜차이즈들을 육성하기 위해 물류, IT, 구매 등 BBQ가 보유한 프랜차이즈 인프라를 적극 활용한다.

BBQ 관계자는 “이번에 마련된 6대 상생정책은 어려운 경제 여건에서 패밀리들과의 동반 성장을 통해 국가경제와 프랜차이즈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것이라면 발 벗고 나서 솔선수범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며 “패밀리와 상생하며 동반 성장하는 모범 사례로 자리매김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소현 기자 shli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