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 2억 미만 전세, [씨가 말랐다]

서울 2억 미만 전세 비중, 2008년 62.15% → 2013년 30.53%

입력 2013-10-15 12:54 | 수정 2013-10-15 16:19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전세가가 꾸준히 상승세를 이어오면서
2억 원 미만의 저렴한 전세 가구 비중이
절반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를 대상으로
전세 금액별 차지하는 비중을 조사한 결과
전세가 2억 원 미만이 차지하는 비중이
30.53%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2008년 동일 시점인
62.15%보다 [31.62%]가 [감소]한 수치로
5년 사이 절반 이상 감소했다.

2008년 당시
전세가 1억 원 대 가구수는
56만6,045가구로
전체 111만4,711가구 중
50.78%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그러나 2013년 현재
전세가 1억 원 대 가구수는 32만1,316가구로
전체 118만3,738가구 중 27.14%로
2008년 보다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서울 모든 구에서 가구수가 줄었는데
특히, [송파구]가 2만2,975가구가 줄었고,
[성북구]가 2만2,897가구,
[영등포구]가 2만859가구가 줄었다.

전세가 1억 원 미만 역시
2008년 12만6,727가구로 11.37%를 차지했으나
2013년 현재 4만81가구로 크게 줄면서
전체 가구 중 [3.39%]를 차지하는데 그쳤다.

반면 전세가 2억 원 이상에서는
2008년 대비 2013년 차지하는 비중이 늘었다.

2008년 전세가 2억 원 대 가구수는 28만3,397가구로
전체 가구 중 25.42%를 차지했으나
현재는 43만8,488가구로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7.04%로 늘었다.


"이러한 현상은 매매시장 침체로
전세수요가 증가하면서
전세가가 상승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현 부동산 시장 역시
매매가는 약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반면,
전세가는 강세를 보이고 있어
2억 원 이상 전세 비중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부동산써브 김미선 선임연구원


최창규 zxccck352@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