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 된 211건 중 달랑 3건 조사 소비자원으로 접수 된 62건은 파악조차 못해
  • ⓒ연합뉴스
    ▲ ⓒ연합뉴스


    <교통안전공단>이
    국민들로부터 접수되는 [에어백 오작동 신고]에 대해,
    [나 몰라라]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23일 <심재철> 새누리당 의원(국토교통위·안양동안을)은
    <교통안전공단>과 <한국소비자원>이 국정감사를 위해 제출한
    [에어백 오작동 신고 내역] 자료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양 기관이 제출한 자료를 살펴보면,
    지난 2010년부터 올해 8월까지 접수된
    [에어백 오작동 신고]는 총 211건이다.

     

  • ⓒ심재철의원실
    ▲ ⓒ심재철의원실

     

    국산차 브랜드로는
    <현대차>가 81건으로 가장 많이 신고 됐다.
    이어 <기아차>가 51건,
    <한국지엠> 25건,
    <르노삼성> 24건,
    <쌍용차> 9건 순으로 뒤를 따랐다.

     

    수입차는
    <메르세데스-벤츠>, <BMW>를 포함해
    총 21건이 신고 됐다.

     

    그러나 접수 된 211건 중에서,
    <교통안전공단>측이 직접 조사에 나선 경우는
    단 3건에 불과했다.

     

    특히 자체 제작결함 신고센터에 접수된 149건 외에,
    <소비자원>으로 접수된 오작동 사례 62건은
    파악조차 하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에어백 오작동]문제는
    운전자의 생명과 직결될 만큼
    중대한 사안임에도,
    행정당국은 [나 몰라라]하고 있는 것이다.

     

    “<교통안전공단>은
    자동차 결함을 조사하는 주무기관임에도 불구하고
    에어백 오작동 신고 건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

    에어백 장치는 운전자의 생명을 지켜주는
    필수 장비임을 감안하여,
    신고 된 피해사례에 대해 적극적으로 조사해야 한다.“

        - <심재철> 새누리당 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