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40원 내려 ℓ당 1422원…GS칼텍스, ℓ당 42원 인하
  • ⓒ뉴데일리DB
    ▲ ⓒ뉴데일리DB


    최근 국제유가의 급락의 여파로 정유사들이 지난주 휘발유 공급 기준가격을 ℓ당 49원씩 내린데 이어 이번주에도 40원 이상 내렸다.

    20일 정유업계에 따르면 SK에너지는 이번주 휘발유 공급가를 ℓ당 1422원으로 40원 내렸고, 경유는 1275원으로 41원, 등유는 750원으로 38원 인하했다.

    GS칼텍스는 휘발유 공급가를 1460원에서 1418원으로 42원 인하했고 경유는 1265원으로 44원 인하, 등유는 756원으로 38원 내렸다.

    이로써 국내 정유사들이 새해 들어서만 공급 기준가를 ℓ당 120원 안팎 인하함에 따라 1300원대 주유소는 물론이고 1200원대 주유소 또한 속속 확산할 전망이다.

    정유사들이 매주 화요일 주간 단위로 발표하는 공급가는 기준 가격일 뿐, 주유소와 정산할 때는 100원 안팎으로 할인을 해주기 때문에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이 집계한 1월 첫째주 실제 공급가는 ℓ당 평균 1382원이었다.

    여기에 할인금액을 고려하면 이번주 실제 공급가는 ℓ당 1200원대 후반∼1300원대 초반으로 예상돼 가격 인하 경쟁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기준 전국 휘발유 평균값은 ℓ당 1479.6원, 경유 1307.6원, LPG는 885.9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