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I 휴장, 두바이유 46.04달러
  • ⓒ한국석유공사
    ▲ ⓒ한국석유공사



    19일 국제유가는 중국 경기침체 우려, 이라크 생산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다.

    20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국내 원유 수입 대부분을 차지하는 두바이유(Dubai) 현물은 전일보다 2.12달러 상승한 46.04달러에 거래됐다.

    반면, 런던 ICE의 북해산 브렌트유(Brent)는 전일보다 1.33달러 내린 48.84달러에 마감됐다. 미국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WTI)가 거래되는 뉴욕상업거래소는 마틴 루서 킹 목사 기념일로 휴장했다.

    이날 국제석유시장은 중국 경기침체 우려가 제기되면서 유가가 하락 압력을 받았다.

    19일 중국 리커창 총리는 올해 중국 경제가 심각한 하방압력에 직면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제 전문가들은 20일 발표될 중국의 지난해 4분기 GDP 성장률이 7.2%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2009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또한, 이라크 원유 생산량이 역대 최고 수준을 나타내면서 유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이라크 Adel Abdul Mahdi 석유장관은 이라크의 원유 생산량이 400만 b/d로 역대 최고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이라크 원유 수출량은 294만 b/d로 1980년대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라크 정부는 올해 수출량을 330만 b/d로 증대할 계획이다.

    한편, 미국 석유 시추 리그 수 감소 소식은 유가 하락 폭을 제한했다.

    Baker Hughes사는 1월16일 기준 미국의 석유 리그 수가 전주보다 55기 감소한 1366기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3년 10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