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임종룡 금융위원장 "계좌이동제, 경쟁 통해 은행권 역량 키우는 계기"

입력 2015-10-29 14:57 | 수정 2015-10-29 16:46

▲ 임종룡 금융위원장 자료사진 ⓒ NewDaily DB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은행권 계좌이동 서비스를 국민의 일상생활에 변화를 주는 혁신 사례라고 평가했다.

임종룡 위원장은 “이번 계좌이동 서비스가 시중은행들이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건전한 경쟁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임종룡 위원장은 2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금융결제원 분당센터에서 열린 ‘계좌이동 서비스 시연회 및 은행권 업무 협약식’에서 축사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임 위원장은 “페이인포(Payinfo)라는 온라인 서비스를 통해 국민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금융결제원과 은행이 자발적으로 추진한 프로젝트다. 실무진의 노고가 많았다”고 평가했다.

그는 “계좌이동제는 인터넷전문은행, 핀테크와 함께 국민 일상생활에 변화를 가져다 주는 대표적 금융혁신 사례”라며 “기존 고객 유지를 위해 은행이 단기적으로 부담을 느끼겠지만, 장기적으로는 글로벌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또 “핀테크 기술, 바이오인증 시대, 인터넷 전문은행의 출범 등은 고객이 점포에 오지 않아도 비대면 실명확인이 가능해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 같은 환경변화를 토해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건전한 경쟁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 날 임 위원장의 축사는 정찬우 부위원장이 대신 읽었다.

계좌이동 서비스는 금융소비자가 주거래은행 및 통장을 옮기고자 할 때, 자동이체 서비스를 해지 후 새로 등록할 필요 없이 일괄적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오는 30일부터 통신·보험·카드비의 자동이체 서비스 이동이 가능해지며, 내년 2월까지 전 영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유상석 listen_well@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