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비비안, 3Q 영업익 전년比 678%↑… "MZ세대 공략 주효"

비비안, 2분기 연속 흑자 행진바바라 매출 50% 이상 늘어신규 유통 채널별 상품 라인업 선봬

입력 2021-11-15 14:42 | 수정 2021-11-15 15:33

▲ ⓒ비비안

비비안이 올해 3분기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비비안은 올 3분기 연결 기준 누적 매출액 1448억원, 영업이익 21억원, 당기순이익 62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678%, 123% 증가하며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소비심리가 살아난 데다 신규 고객층인 MZ세대를 대상으로 한 신규 브랜드 론칭, 전략 기획 제품 출시 등을 공격적으로 진행하며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편한 것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비비안은 신규 고객 유입을 위해 브랜드를 다각화했다. 지난 4월 온라인 전용 브랜드 '나나핏'과 8월 애슬레틱 캐쥬얼 브랜드 '그라운드브이'를 연이어 론칭했다.

SS(봄·여름) 시즌에 맞춰 출시한 '라이트핏(Lite Fit) 브라'는 MZ세대에게 큰 인기를 끌며 전년 동기 대비 30% 가까이 늘어난 매출을 거뒀다.

비비안 계열사 훼미모드에서 전개하는 해외 프리미엄 브랜드 '바바라', '플루토', '메이' 등 고가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며 실적 호조에 힘을 더했다.

바바라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이 50% 이상 늘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증가함에 따라 파자마, 가운 등 이지웨어류의 판매가 증가한 영향이다.

비비안은 기존 백화점, 할인점 등 전통적인 유통구조에서 벗어나 온라인, 편의점, 홈쇼핑 등 신규 유통 채널별 전략적인 상품 라인업을 선보이고 있다. 그로 인해 사업 수익성이 크게 향상됐다. 홈쇼핑 부문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향후 비비안은 세대별 전략 제품 출시 및 온·오프라인을 잇는 유통채널 다각화 등을 통해 트렌드와 시장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올해 11월 문을 연 브랜드 최초의 플래그십 스토어 등을 신규 콘텐츠로 차별성을 높여갈 계획이다.
김보라 기자 bora669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