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DGB금융, 작년 순이익 5031억… 非은행 약진

대구은행 4269억하이투자증권 1639억DGB캐피탈 702억

입력 2022-02-10 15:55 | 수정 2022-02-10 16:00

▲ ⓒDGB금융그룹

DGB금융은 10일 2021년 누적 5031억 원의 지배주주지분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작년보다 47% 성장한 규모로 역대 최대 수준이다.

코로나19 이후 대규모 대손충당금 적립 등으로 위축됐던 DGB대구은행의 순이익이 견조하게 회복된 영향이다. 또 하이투자증권, DGB캐피탈 등 비은행 계열사의 이익 역시 큰 폭으로 증가했다.

DGB금융의 영업이익은 7486억원으로 전년보다 48.8% 증가했다. 총 자산 역시 91조6365억원으로 1년 새 6.8%나 늘었다. 

핵심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의 연간 순이익은 전년(2383억 원) 대비 38.5% 증가한 3300억 원을 기록했다. 시장금리 상승으로 이자이익이 증가한 반면 선제적 리스크 관리로 대손 비용은 크게 감축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대구은행의 NPL비율과 연체율은 각각 0.48%, 0.22%로 전년보다 0.01%p, 0.15%p 개선되는 등 주요 건전성 지표 또한 낮은 수준에서 관리되고 있어 올해 이익 전망도 밝게 추정된다.

비은행 계열사인 하이투자증권과 DGB캐피탈의 연간 순이익은 각각 1639억 원, 702억 원으로 전년 대비 46.9%, 94.5% 급증했다.

DGB캐피탈 역시 최근 높은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고 NPL비율, 연체율 등 주요 건전성 비율도 추세적으로 개선되고 있다.

DGB금융그룹 관계자는 "자회사 이익이 골고루 증가한 가운데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 양호한 건전성 지표 등이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됐다"며 "본격적인 금리 인상기에 발생 가능한 다양한 잠재적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점검하고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경 기자 orange@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