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건설, 'BIM 360' 건축·주택현장 도입…스마트건설 '속도'

건설과정 전단계 클라우드기반 정보통합·관리시스템올하반기 착공현장 순차적용…BIM 어워즈 '대상' 수상

입력 2022-06-29 10:58 | 수정 2022-06-29 11:08
현대건설이 건축 및 주택사업본부 전현장에 클라우드기반 '오토데스크 BIM 360' 시스템을 구축한다.

BIM(건축정보모델)이란 3차원 모델을 토대로 시설물 전체 생애주기에 발생하는 모든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시설물 형상·속성 등을 포함한 디지털 모형을 뜻한다. 품질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기술로 현재는 건설산업 전분야에 광범위하게 적용되고 있다.

29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이번에 도입한 오토데스크 BIM 360은 건설과정 전단계에서 발생하는 정보를 통합관리할 수 있는 클라우드기반 데이터관리시스템이다.

PC에 설치된 프로그램이 아닌 인터넷을 이용한 가상서버 데이터저장소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고사양 하드웨어나 별도 소프트웨어 설치 없이 프로젝트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다. 

특히 모바일과 태블릿, PC 등 다양한 스마트기기를 통해 시간적·공간적 제약 없이 접속이 가능하다.

클라우드저장소에는 설계부터 시공까지 BIM 모델과 도서·보고서 등 프로젝트에 관련된 데이터가 담긴다. 현장작업자는 물론 발주처와 설계사·협력사 등 프로젝트에 관계된 모든 사람이 데이터를 실시간 확인하고 수정이력을 검토할 수 있다.

이 모든내역이 기록·저장돼 프로젝트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관리함과 동시에 원활한 협업이 가능해지는 셈이다. 

▲ 현대건설CI. ⓒ 뉴데일리DB

현대건설은 올초부터 진행한 테스트를 통해 BIM기반 협업환경 운영성 및 효율성에 대한 검증을 완료했다. 전사차원의 BIM 확산과 관련 역량 내재화를 위해 협업시스템 운영프로세스 및 활용가이드에 대한 사내표준을 정립한데 이어 체크리스트, 이슈관리항목 등 BIM 360 템플릿도 체계화했다.

표준화된 업무환경으로 효율적인 BIM 데이터관리·운영의 토대를 마련한 현대건설은 올 하반기 착공현장부터 순차적으로 해당프로그램을 적용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향후 신규프로젝트 착수시 프로젝트 설정 소요시간을 절약하고 체크리스트 기능을 활용한 품질검토 및 승인절차를 통해 BIM 데이터 품질을 확보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 2019년 BIM 활성화 TFT를 발족해 맞춤형 BIM 전략을 수립하고 상품별 최적 적용수준을 정립하는 등 BIM 경쟁력 확보를 위해 힘써왔다. 이에 지난해 국내 최대 BIM 공모전인 'BIM Award 2021'에서 대상(국토부장관상)을 수상하며 그 역량을 인정받은 바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장업무 효율성 향상을 위해 CDE 도입에 대한 발주처 요청이 늘고 있다"면서 "올 하반기 이후 착공하는 건축 및 주택 전현장에 해당플랫폼을 순차적용해 발주처요구에 앞서 BIM협업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지영 기자 pj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