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生生국감] 최태원·김범수·이해진 "'카카오 사태' 3사 보상대책 협의 추진"

"CEO 모여 보상대책 협의"최태원 "화재 사고, 많은 책임 느껴""데이터 확보되면 중소상공인 피해보상 검토"

입력 2022-10-24 23:31 | 수정 2022-10-25 09:23

▲ 최태원 SK 회장. ⓒ국회방송 유튜브 캡처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이 이번 '카카오 사태'와 관련해 3사가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24일 진행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카카오 장애와 관련된 총수들이 다 모여 있다"며 "총수 3명이 함께 만나서 대화하면 좀 더 빨리 해결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는데 그럴 의사가 있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최 회장은 "다른 분들의 의향을 먼저 알아야 할 것 같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해진 GIO는 "어떤 것이 사용자들을 위한 것인지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김범수 센터장도 "3명이 만나 얘기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이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허 의원이 "총수 대신 각 사의 CEO들이 모여 보상대책을 협의하는 것은 가능하지 않냐"고 다시 묻자, 최 회장은 "당장 추진, 협의해보겠다"고 언급했다.

또 허 의원은 서비스 소비자, 중소 상공인들에 대한 데이터가 확보되면 피해보상할 계획이 있느냐고 물었고, 최 회장은 "가능하면 해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번 SK C&C 데이터센터 화재 사고에 대해 "많은 책임을 느낀다"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고, 이에 따라 피해 받은 사용자와 고객사 여러분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발방지와 관련해 회사 차원은 물론이고 다른 관계사까지 조사해서 새롭게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며 "고객사 피해 보상과 관련해서도 빠르게 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